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

신세대의 임무(신 1:1-18, 4:1-14)

장구필 | 2018.05.01 15:24 | 조회 399
신명기는 모세의 설교로 되어 있습니다. 
당연히 과거의 일을 들어 책망이 따르게 됩니다. 
오늘의 본문에서 모세의 설교를 듣는 주 대상자들은 광야에서 살아 남은 사람들입니다.
1장에서 '너희'라고 불리는 분들은 주로 옛날 광야에서 지낸 세대들이고, 
4장에서 '너희'라고 불리는 분들은 앞으로 들어갈 땅에서 살 세대입니다. 
모세가 설교하는 주 대상들은 하나님께서 주시는 땅에 들어가서 살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모압 족속들과 음란의 죄를 범했을 때, 자신들을 지킨 사람들입니다. 
그들에게 임무가 주어졌는데, 그것은 모세가 가르치는 규례와 법도를 듣고 준행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옵션이 아닙니다. 반드시 지켜야 할 사항입니다. 지키지 않으면 조상들처럼 될 것을 경고받고 있습니다.
게다가 땅을 차지하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전제조건이 달리지 않고 
그 사실은 반드시 실현될 것을 가정하고 있습니다. 

신세대들의 지위도 있습니다. 
모세는 다른 이방 백성들이 이스라엘이 가진 규례와 법도를 들으면 놀랄 것이라고 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공의로운 법도를 가진 나라가 없다는 것이죠. 
큰 나라도 아닌데, 큰 나라라고 말을 합니다. 
모세는 세상의 어떤 신이 기도하는 당신의 백성에게 가까이 하겠느냐고 반문합니다. 
이런 신이 세상에 없답니다. 

신세대의 임무 중에 중요한 것이 본문에 등장하는데, 그것은 자녀들에게 하나님 경외함을 가르치라는 것입니다. 
이 가르침은 지도자들에게 주어진 것이 아닙니다. 
성경은 분명히 백성들을 모으라고 하셨습니다. 
성경은 자녀들을 가르치는 것을 부모-특히 아버지들-에게 맡기시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유명한 목사님께서 지으신 책 중에 <삶으로 가르치는 것만 남는다>, <삶으로 배운 것만 남는다>라는 책이 있습니다.
우리가 우리의 다음 세대들에게 아무리 말로 가르쳐도 그들은 우리의 행동에서 배웁니다. 
우리가 전한 가르침대로 '나 자신을 쳐서 복종시키지' 않는다면 우리도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자식 농사를 망칠 수 있습니다.
교회는 가정입니다. 우리 어른들을 "보고 배우는" 원리가 생생하게 살아있다는 사실에 두려워해야 합니다.
우리가 믿음의 행보를 걸어야 우리의 다음 세대들도 믿음의 실천을 할 수 있습니다.
우리의 믿음이 실제로 크고 높고 넓어야 우리 다음 세대들도 그것을 보고 자신들의 믿음을 크게 가질 수 있습니다. 

앞으로 일어날 후세들을 생각하는 건강한 공동체, 노력하는 공동체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92개(1/85페이지)
오늘의 말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92 하나님께 묻기는 물었으나... 강효민 16 2018.11.16 08:34
1691 태어나 자란 곳 (렘 40:1-16) 홈지기 29 2018.11.14 11:45
1690 비록 이방인이지만(렘 39:1-18) 홈지기 25 2018.11.13 09:29
1689 시드기야의 모순 강효민 45 2018.11.09 08:10
1688 뭐이 중헌디!(렘 36:20-32) 이광배 39 2018.11.08 14:56
1687 미리 정해 놓으면 쉽습니다.(렘 35:1-19) 홈지기 38 2018.11.06 09:21
1686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강효민 55 2018.11.02 08:24
1685 속도 없는 어머니처럼(렘 32:36-44) 홈지기 52 2018.11.01 10:05
1684 왜 심판하시나요?(렘 32:26-35) 홈지기 38 2018.10.31 15:28
1683 상황이 아니라 성품에 기대어(렘 32:16-25) 홈지기 44 2018.10.31 06:38
1682 회복 그 이상의 회복(렘 30:12-24) 이광배 87 2018.10.25 10:46
1681 멍에를 멘 선지자 강효민 94 2018.10.19 09:45
1680 쓴 것도 삼켜라!(예레미야 26:1-15) 이광배 112 2018.10.17 09:39
1679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렘 25:30-38) 홈지기 86 2018.10.16 09:26
1678 주님 오실 때까지(렘 23:1-8) 이광배 180 2018.10.10 10:14
1677 살같은 마음(렘 22:20-23) 홈지기 121 2018.10.09 05:52
1676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 강효민 127 2018.10.05 08:06
1675 부흥을 위해(행 6:1-7) 이광배 137 2018.10.03 08:17
1674 내 뿌리는 어디에?(고전 2:1-5) 장구필 140 2018.10.02 07:22
1673 그리스도인의 사회생활 강효민 198 2018.09.28 08:21
위로
RSS 2.0 | ATOM 0.3   
Total : 2,430,934
Yesterday : 421
Today :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