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

신세대의 임무(신 1:1-18, 4:1-14)

장구필 | 2018.05.01 15:24 | 조회 686
신명기는 모세의 설교로 되어 있습니다. 
당연히 과거의 일을 들어 책망이 따르게 됩니다. 
오늘의 본문에서 모세의 설교를 듣는 주 대상자들은 광야에서 살아 남은 사람들입니다.
1장에서 '너희'라고 불리는 분들은 주로 옛날 광야에서 지낸 세대들이고, 
4장에서 '너희'라고 불리는 분들은 앞으로 들어갈 땅에서 살 세대입니다. 
모세가 설교하는 주 대상들은 하나님께서 주시는 땅에 들어가서 살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모압 족속들과 음란의 죄를 범했을 때, 자신들을 지킨 사람들입니다. 
그들에게 임무가 주어졌는데, 그것은 모세가 가르치는 규례와 법도를 듣고 준행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옵션이 아닙니다. 반드시 지켜야 할 사항입니다. 지키지 않으면 조상들처럼 될 것을 경고받고 있습니다.
게다가 땅을 차지하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전제조건이 달리지 않고 
그 사실은 반드시 실현될 것을 가정하고 있습니다. 

신세대들의 지위도 있습니다. 
모세는 다른 이방 백성들이 이스라엘이 가진 규례와 법도를 들으면 놀랄 것이라고 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공의로운 법도를 가진 나라가 없다는 것이죠. 
큰 나라도 아닌데, 큰 나라라고 말을 합니다. 
모세는 세상의 어떤 신이 기도하는 당신의 백성에게 가까이 하겠느냐고 반문합니다. 
이런 신이 세상에 없답니다. 

신세대의 임무 중에 중요한 것이 본문에 등장하는데, 그것은 자녀들에게 하나님 경외함을 가르치라는 것입니다. 
이 가르침은 지도자들에게 주어진 것이 아닙니다. 
성경은 분명히 백성들을 모으라고 하셨습니다. 
성경은 자녀들을 가르치는 것을 부모-특히 아버지들-에게 맡기시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유명한 목사님께서 지으신 책 중에 <삶으로 가르치는 것만 남는다>, <삶으로 배운 것만 남는다>라는 책이 있습니다.
우리가 우리의 다음 세대들에게 아무리 말로 가르쳐도 그들은 우리의 행동에서 배웁니다. 
우리가 전한 가르침대로 '나 자신을 쳐서 복종시키지' 않는다면 우리도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자식 농사를 망칠 수 있습니다.
교회는 가정입니다. 우리 어른들을 "보고 배우는" 원리가 생생하게 살아있다는 사실에 두려워해야 합니다.
우리가 믿음의 행보를 걸어야 우리의 다음 세대들도 믿음의 실천을 할 수 있습니다.
우리의 믿음이 실제로 크고 높고 넓어야 우리 다음 세대들도 그것을 보고 자신들의 믿음을 크게 가질 수 있습니다. 

앞으로 일어날 후세들을 생각하는 건강한 공동체, 노력하는 공동체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721개(1/87페이지)
오늘의 말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721 요나의 표적이면 충분합니다 강효민 15 2019.02.15 09:30
1720 열매로서 그들을 알리라(마태복음 12:31-37) 조찬일 16 2019.02.14 19:19
1719 두 번의 사랑(마태복음 12:22-30) 이광배 22 2019.02.13 06:54
1718 복음을 전하는 태도와 자세(마태복음 12:14-21) 조찬일 19 2019.02.12 17:41
1717 현실에 무너진 형제 자매들을 향해(마 11:1-6) 이광배 76 2019.02.08 09:57
1716 제자의 길(마태복음 10:34-42) 조찬일 34 2019.02.08 08:16
1715 믿음이 작은 우리!(마 8:23-27) 이광배 93 2019.01.31 07:36
1714 반석 위에 지은 집(마7:24-27) 조찬일 69 2019.01.29 16:27
1713 하나님을 향한 기도(마6:5-13) 조찬일 79 2019.01.25 09:04
1712 살인하지 말라(마5:21-26) 조찬일 102 2019.01.23 13:14
1711 침례 요한 강효민 138 2019.01.18 08:55
1710 삶의 문제를 대하는 자세(마2:13-23) 조찬일 123 2019.01.17 10:19
1709 나의 사랑하는 책(시119:145-160) 조찬일 215 2019.01.10 16:01
1708 시편 119편 129-144절 묵상 강효민 204 2019.01.09 09:53
1707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하여 홈지기 278 2019.01.06 08:55
1706 시인의 간증, 결심 그리고 권면 강효민 327 2018.12.28 09:20
1705 하나님은 무조건 내 편?(시 118:1-13) 홈지기 172 2018.12.27 09:03
1704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 강효민 193 2018.12.21 11:26
1703 어둠에 맞서는 빛(요일 4:1-6) 홈지기 194 2018.12.19 10:28
1702 시드기야의 마지막(렘52:1-11) 이광배 214 2018.12.12 10:06
위로
RSS 2.0 | ATOM 0.3   
Total : 2,615,480
Yesterday : 278
Today : 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