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

구원의 방법, 구원의 근거

강효민 | 2018.09.07 08:23 | 조회 321

   성경에서 구원에 대해 제일 잘 설명하는 책은 로마서입니다. 로마서의 주제는 사람은 하나님을 믿음으로 의롭다함 받는다하는 것입니다. ‘의롭다함 받는다는 말에는 사람은 의롭지 못하다, 사람은 죄인이다라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습니다. 사람이 죄인이냐 아니냐는 기준에 따라 달라집니다. 하나님의 기준으로 볼 때 죄인 아닌 사람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그런데 사랑이 많으신 하나님께서 사람들의 죄를 용서해주시고, 사람들을 의롭다해 주시는데 그 기준이 무엇인줄 아십니까? 하나님을 믿느냐 믿지 않느냐가 기준입니다. 로마서 43절을 보면 아브라함은 하나님을 믿음으로 의롭다함 받았다고 했습니다. 모세는 하나님께로부터 율법을 받아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전달했지만 모세도 율법을 지켜서 의롭다함 받은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믿음으로 의롭다함 받았습니다. 로마서 320절에 율법의 행위로 그의 앞에 의롭다 하심을 얻을 육체가 없나니 율법으로는 죄를 깨달음이니라고 했습니다. 노아도 하나님을 믿음으로 의롭다함 받았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모든 하나님의 사람들이 시대를 초월하여 어떻게 의롭다함 받았는가 하면 하나님을 믿음으로 의롭다함 받았습니다.

   그런데 믿음의 내용은 시대마다 조금씩 달랐습니다.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은 내용과 모세가 하나님을 믿은 내용이 다릅니다. 아브라함은 갈대아 우르를 떠나 내가 네게 지시할 땅으로 가라하신 하나님을 믿었고, 모세는 율법을 지켜 행하라고 하신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노아는 방주를 만들라고 하신 하나님을 믿었고, 우리는 예수님을 보내주시고 예수님을 믿으라고 하신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그러나 크게 보면 하나님께서 모든 시대 모든 사람에게 요구하신 것은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은 왜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셨을까요? 모든 시대 모든 사람들이 죄 사함 받을 수 있도록 구원의 근거를 마련해주시기 위해서였습니다. 아브라함이 의롭다함 받을 수 있었던 것도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셨기 때문에 가능했고, 모세가 의롭다함 받을 수 있었던 것도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셨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그래서 모든 시대 모든 사람이 구원받는 방법은 하나님을 믿는 것이고, 모든 시대 모든 사람이 구원받을 수 있는 근거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공로입니다.

   그런데 성경을 잘 보면 예수님을 몰랐던 구약시대 성도들도 예수님을 알았던 것처럼 표현한 구절들이 있습니다. 요한복음 8:56과 히브리서 11:26절이 그런 구절들입니다. 아브라함은 예수님을 본 적이 없습니다. 모세도 그리스도를 위해 수모당한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도 그런 것처럼 성경은 말씀합니다. 하나님께서 그들이 예수님을 본 것으로, 믿은 것으로 인정해주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믿는 것이 곧 예수님을 믿는 것이고, 예수님을 믿는 것이 곧 하나님을 믿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아무것도 요구하지 않으시고 믿음 하나 보시고 의롭다 해주시고, 구원해 주신 것이 감사하지 않습니까?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늘 감사하면서 살아가는 우리가 됩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701개(1/86페이지)
오늘의 말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701 말씀의 무게를 달아보라 (렘 51:54-64) new 홈지기 6 2018.12.11 06:53
1700 유다, 바벨론, 메대, 바사 강효민 36 2018.12.07 08:44
1699 당신을 심판할 도구를 만들고 있나요? (렘50:33-46) 이광배 36 2018.12.05 10:08
1698 교만을 버리고 겸손을 취했다면(렘50:21-32) 홈지기 44 2018.12.04 08:43
1697 에돔의 멸망 강효민 59 2018.11.30 11:41
1696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렘 48:26-35) 홈지기 66 2018.11.28 08:56
1695 주는 우리의 피난처 강효민 66 2018.11.23 08:38
1694 가시나무(렘 45:1-5) 이광배 69 2018.11.21 09:41
1693 은혜를 두려움으로 뻥, 차버리다(렘 44:15-30) 홈지기 65 2018.11.20 07:26
1692 하나님께 묻기는 물었으나... 강효민 79 2018.11.16 08:34
1691 태어나 자란 곳 (렘 40:1-16) 홈지기 84 2018.11.14 11:45
1690 비록 이방인이지만(렘 39:1-18) 홈지기 78 2018.11.13 09:29
1689 시드기야의 모순 강효민 109 2018.11.09 08:10
1688 뭐이 중헌디!(렘 36:20-32) 이광배 94 2018.11.08 14:56
1687 미리 정해 놓으면 쉽습니다.(렘 35:1-19) 홈지기 94 2018.11.06 09:21
1686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강효민 112 2018.11.02 08:24
1685 속도 없는 어머니처럼(렘 32:36-44) 홈지기 100 2018.11.01 10:05
1684 왜 심판하시나요?(렘 32:26-35) 홈지기 83 2018.10.31 15:28
1683 상황이 아니라 성품에 기대어(렘 32:16-25) 홈지기 97 2018.10.31 06:38
1682 회복 그 이상의 회복(렘 30:12-24) 이광배 145 2018.10.25 10:46
위로
RSS 2.0 | ATOM 0.3   
Total : 2,440,532
Yesterday : 227
Today : 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