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

서로 다른 두 세력의 교차(행 5:12-26)

장구필 | 2018.01.11 17:01 | 조회 598
싸움은 엇비슷한 세력 가운데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만약 격차가 크게 벌어지면 그 싸움은 싱겁게 끝이 나거나 시작조차 할 수 없습니다. 
오늘 본문에서는 서로 다른 두 세계가 싸우는 것도 아니고, 묘한 지점에서 교차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그 어느 쪽 세계에 감정 이입을 하지 않고 객관적인 시각으로 바라본다면 말씀을 이해하기가 쉽습니다.
두 세계 또는 서로 다른 두 세력이란 사도들로 대표되는 하늘의 세력과 사두개인으로 대표되는 땅의 세력입니다.
먼저 하늘의 세계가 이 땅의 사람들을 모으고 있었습니다. 

사도들로 인해서 표적과 기사가 많이 일어났다고 본문은 설명합니다. 
성경적으로 큰 기적의 시대가 세 번 있었는데, 모세의 시대와 예수님, 그리고 여기 사도행전의 시대입니다. 
어찌나 그 기적이 표면적으로 드러났던지 사람들이 그리스도를 주로 믿는 사람들을 칭찬했습니다.
베드로가 지나갈 때, 그 그림자라도 닿게 하려고 병자들을 침상에 뉘여 거리로 데려왔습니다. 
예루살렘 인근 사람들도 병자들을 데리고 와서 다 치료되는 놀라운 기적이 벌어집니다. 

하늘에 속한 세력은 과학을 무시하지 않습니다. 
단지 지나친 과학 맹신주의를 저버립니다. 왜냐하면 과학은 하늘에서 만드시 도구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생명을 치료하고 낫게하는 것은 이 세상에서는 어려운 일이어도 하늘에서는 쉬운 일입니다. 
하늘에 속한 세력은 한 밤 중에 옥에 갖힌 사람들을 찾아갈 수 있습니다.
보초도 소용 없습니다. 문을 아무리 굳게 잠가도 하늘의 세력을 막을 수 없습니다.
옥문을 열고 나올 때, 그 누구도 알아차리지 못합니다. 나오면서 다시 옥문을 굳게 잠가 놓을 수도 있습니다. 

반면 땅에 속한 세력은 작은 권력이라도 놓치려하지 않고 집착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갈릴리 시골 촌뜨기들에게 쏠리자 시기합니다. 
자신들에게 속한 사법권을 이용하여 긴급체포와 구금을 실시합니다. 
이러한 것들이 소용이 없다는 것을 알아도 권력을 향한 탐욕을 멈출 수 없습니다.
성전에서 생명의 말씀을 전하는 사도들을 찾아가서 다시 잡아오지만 강제로 하지 못합니다.
그들이 권력을 잡기 위해 딛고 서는 백성들이 무서워서입니다. 
그들에게는 허무함만이 손에 잡힐 뿐입니다. 

우리는 오늘 본문을 통해 차원이 전혀 다른 두 세계를 봅니다. 
하나는 하늘에 속해 있으며, 다른 하나는 이 땅에 속해 있습니다.
전자는 영원한 나라요, 후자는 이 사람에게서 저 사람에게로 권력이 이동하는 유한한 나라입니다. 
두 가치관은 서로 어울릴 수도 함께 할 수도 없습니다. 

우리는 사실 이 두 세계에 모두 속한 사람들입니다.
바울이 고백했듯이 원함은 빨리 한 쪽을 버리고 영원한 세력으로 빨려 들어가고 싶지만, 
현실은 양쪽에 다 주민등록증을 가지고 살아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의 이상과 목적지와 방향을 하늘에 두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두 발은 현실에 맞닿게 두고 살아가야 합니다. 
우리의 두 손은 이 세상에서 열심을 다해 저 세상에서 주신 사명을 이루며 살아갑니다. 

어떤 쪽이 더 강한지, 어떤 쪽이 더 차원이 높은지 우리는 다 잘 알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의 사도들이 보여준 믿음의 본을 따라 간다면 우리도 동일하게 역동적인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이 세상이 우리에게 핍박을 줄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저 세상에 속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은 우리가 힘을 조금이라도 더 가지면 시기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이 땅의 삶이 전부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에게 해야할 사명이 있습니다.
오늘 본문의 사도들에게 주의 사자가 맡긴, 생명의 말씀을 세상에 전해야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할 때에 주의 사자가 우리와 함께 하실 것이고, 
우리를 보호하실 것이고, 우리에게 해야 할 일을 알려 주실 것입니다. 
그 일은 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계속 될 것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81개(1/85페이지)
오늘의 말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81 멍에를 멘 선지자 강효민 35 2018.10.19 09:45
1680 쓴 것도 삼켜라!(예레미야 26:1-15) 이광배 56 2018.10.17 09:39
1679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렘 25:30-38) 홈지기 26 2018.10.16 09:26
1678 주님 오실 때까지(렘 23:1-8) 이광배 109 2018.10.10 10:14
1677 살같은 마음(렘 22:20-23) 홈지기 65 2018.10.09 05:52
1676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 강효민 73 2018.10.05 08:06
1675 부흥을 위해(행 6:1-7) 이광배 82 2018.10.03 08:17
1674 내 뿌리는 어디에?(고전 2:1-5) 장구필 76 2018.10.02 07:22
1673 그리스도인의 사회생활 강효민 95 2018.09.28 08:21
1672 선에 속한 사람들(롬 12:9-21) 장구필 97 2018.09.27 10:07
1671 이렇게 부르짖으라!(로마서 9:30-10:4) 이광배 145 2018.09.20 09:29
1670 불의하신 하나님?(롬 9:1-18) 홈지기 119 2018.09.18 10:24
1669 자유, 끝까지 믿음(롬 7:1-13) 홈지기 159 2018.09.13 07:07
1668 죽음을 넘었으니(롬 6:15-21) 홈지기 160 2018.09.12 08:28
1667 죽음, 삶, 의로움 (롬6:1-14) 홈지기 114 2018.09.11 08:53
1666 구원의 방법, 구원의 근거 강효민 146 2018.09.07 08:23
1665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롬 3:21-31) 홈지기 132 2018.09.06 06:49
1664 장점이 독이 될 수 있습니다(롬2:17-29) 홈지기 142 2018.09.04 11:28
1663 잘못된 특권의식(롬 2:1-16) 이광배 162 2018.09.03 07:56
1662 아직 기회가 있습니다(왕하 24:8-25:7). 이광배 175 2018.08.30 14:32
위로
RSS 2.0 | ATOM 0.3   
Total : 2,388,062
Yesterday : 681
Today : 154